지난해 성인 1명이 커피 312잔 마셔

이 기사를 보고 떠오르는 생각... 
나도 이 나라에서 평균 이상인 것이 있구나. 
마시는 커피의 양으로 따지면 어쩌면 상위 1% 안에 들지도 몰라. 

뭐래? 씁씁하네. 
박탈감, 상실감, 루저 마인드로 충만해서 살다보니... 이럽니다. 


'Thanggle's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봄에 여러 가지  (4) 2011.04.04
몽당 연필  (0) 2011.04.03
내가 평균 이상인 것도 있구나...  (8) 2011.03.08
소소한 바낭  (10) 2011.02.15
개학을 맞는 초딩의 기분  (4) 2011.02.07
Posted by thangg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박사 2011.03.14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시어머니가 또 지영씨 안부 물어 보더라구요.
    무척 이쁘게 보셨나 봐여 ^^
    언제 서울대 가서 선생님도 뵙고 지영씨도 보고 해야 할텐데..
    지훈이랑 집에서 맨날 싸우느라 힘이 다빠져서 ㅠ.ㅠ

  2. 조재현 2011.03.22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위 1% coffee drinker에 도전해 보심이?
    저는 하루에 큰 잔으로 3잔정도 먹는데.. 저도 평균이상은 되겠군요.

  3. 이준호 2011.03.25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병원검진때매 식이중이라 식이 끝나면 한번 연락드릴께요.점심도 좋고 저녁도 좋구요. 이번 학기 월,수 수업 있으신것 같은데 월,수가 박사님에겐 괜찮겠죠?

    • BlogIcon thanggle 2011.03.27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아무때나요...
      참 박사님 연구실은 어디로 옮기나요?

    • 이준호 2011.03.28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디로 옮기는지 다 결정된 사항인가요?
      주위분들이 이야기하길 4월4일정도에 옮긴다는 약간의
      불확실한 이야기만 들었을뿐 공식적으론 아무런 이야기도
      듣지 못했네요.

    • BlogIcon thanggle 2011.03.29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마다 약간 사정이 다르겠죠?
      저는 말일 날 연구실 옮겨요. 옮길 장소도 보고 왔는데 창문도 없다는...
      박사님은 오시자마자 또 옮겨야 하시니 정신 없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