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첫사랑이었던 사람의 소식을 들었다.

같은 직업을 가진 그 사람은 나보다 먼저 전임으로 자리를 잡게 되었다는 소식.

분하다는 느낌을 알아채고는 피식 웃고 말았다.

몇년 전 그 사람의 결혼 소식을 들었을 때의 가슴 철렁함과는 또 다름 이 느낌.


어찌되었건 난 그 사람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던 것일까... 제기랄.


'Thanggle's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운목에 꽃 피었습니다.  (2) 2013.06.25
첫사랑 그리고 나  (0) 2013.01.04
2012년 기억을 위한 기록?  (0) 2012.07.23
2011년 한가운데서 바낭  (4) 2011.06.14
봄 사진 몇 장  (2) 2011.04.22
Posted by thanggl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