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늘 성적을 처리하고 전산 입력을 마친 후 심호흡 한번 크게 했습니다.
예년의 경험에 비추어 제가 성적을 공개하면 아마도 성적에 관한 문의가 폭주할 꺼라 생각이 듭니다.
한번 더 심호흡을 하고 한번 더 확인을 한 후 성적 공개했어요.

어? 그런데 조용합니다. 혹 폭풍 전 고요인가요?
아직 메일이 한통밖에 안 왔어요.

2.
저는 언제나 여러번의 퀴즈와 숙제 그리고 시험 후에는 모범 답안과 함께 학생의 성적을 공개합니다.
때문에 학생들은 어느 정도의 점수를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고 각각의 점수에 대한 불만은 없는 듯 합니다.
하지만 언제나 마지막 학점을 받아들고는 태도는 크게 두가지로 분류가 됩니다.
하나는 자신이 속한 강좌에서 어느 정도 위치여서 그 학점을 받았는지를 묻는 학생들.
또 다른 하나는 학점을 가지고 저랑 협상을 하고자 하는 학생들입니다.

정말 저를 힘들게 만드는 것은 두번째 학생의 경우예요.
B학점을 사정이 있으니 A학점으로 올려 달라고 하다가
재수강을 할 수 있게 B 학점을 C학점으로 내려 달라는 학생이 상상밖으로 꽤 있습니다.
아마 이런 일이 제게 많이 일어나는 것은 제가 학생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해서 일까요?

작년에는 이런 일로 저를 비난하는 학생의 글을 본 적이 있어요.
그 글에 연달아 글이 올라오고 DC 갤러리의 끝을 보는 것 같았고 솔까말 저도 나름 상처를 받았습니다.

학생들이 학점에 예민해지는 건 이해가 갑니다.
학점에 의문이 생기면 당연히 의문을 제기하는 게 맞구요.
하지만 학점을 가지고 저랑 협상을 하려고 마음 먹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아요.


3.
학생들의 구구절절한 사정은 대체로  장학금 문제입니다.
학점이 얼마 이상 나와야 하는데 안 나오면 장학금 못 받아 학교 다니기 힘들다.... 는....
협박아닌 협박을 하죠. 에휴....
요즘 등록금이 얼마나 비싼지 알기 때문에...
저 또한 매 학기 등록금 때문에 가슴 졸이며 한번도 편하게 다년 본 적이 없기에..
그  마음을 너무나 잘 알기에 매번 마음이 약해집니다.
하지만 공정하게 학점을 매겨야 한다고 다시 마음을 다잡아야만 해요. 얍...

4.
학점을 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예요.
수업 안 듣고 딴 짓 한 학생에게 좋은 학점을 주는 것보다
수업을 열심히 들은 학생에게 좋은 학점을 줄 때 정말 저도 기쁩니다.
열심히 한 학기 내내 잘 한 학생이 시험을 망쳐서 학점이 잘 안 나오면 물론 더 가슴이 아프구요.
그냥 무 자르듯이 점수 잘라서 학점 드리는 게 아니거든요.

그냥... 이번 학기 가장 힘든 일을 하고나서 푸념 한번 해봤습니다.

'Mathematician > Teach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질문  (0) 2015.05.31
2011년 1학기 성적 제출  (0) 2011.06.26
두 벡터 사이의 각  (12) 2011.04.26
새내기 대학  (7) 2011.01.27
2010년 2학기 종강  (0) 2010.12.03
Posted by thanggle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