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새내기대학 프로그램에 참가하느라 정신없는 2주를 보내고 오늘 그 마지막 날.
나에겐 힘들고 재미없을 줄 알았던 강의가 의외로 재미가 있어진 건 학생들 때문이었다.
새내기다운 발랄함으로 수업 시간동안 나에게 자극을 주었고
가끔은 엉뚱함으로 당황하게도 긴장하게도 만들었던 우리반 새내기들.

기억날 것 같다. ^^

우리반 모두의 모습..

유난히 나를 따르던 녀석들... 

+
강의평가를 지금 읽고 있는데 역시 너무 재미있다.
강의평가라는 것을 처음 해보는지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한 글부터 찬양에 아부성이 강한 글까지...
학생들 필체를 대강 아는지라 이름이 없어도 누가 썼는지 알 것 같아 더 재미있다.

+
강의할 때는 나는 학생들과의 관계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재미없는 강의 내용도 학생들의 반응이 좋으면 강의 내용이 어떤 방향으로든 좋아지고
아무리 준비를 많이 한 강의도 학생들의 반응이 없으면 많이 안 좋아지는데
이번 새내기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공으로 정말 재미있었던 강의가 되었다.
나의 그 썰렁한 농담을 이해해주고, 건널 수 없을 거 같던 세대차이도 좁혀보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관악구 대학동 |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도움말 Daum 지도

'Mathematician > Teach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1학기 성적 제출  (0) 2011.06.26
두 벡터 사이의 각  (12) 2011.04.26
새내기 대학  (7) 2011.01.27
2010년 2학기 종강  (0) 2010.12.03
어느 학부모님의 편지  (0) 2010.10.15
Posted by thangg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ehyun Cho 2011.01.29 0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새내기 대학이 뭡니까?

  2. 2011.02.01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1.02.09 0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김병찬 2011.02.13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내기 사이에 계시니 새내기 마냥 보이시네요..^^

    • BlogIcon thanggle 2011.02.15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칭찬이신 거죠? ^^
      철 없어 보인다는 말 아니신 거죠? ^^
      박사님은 요즘 어떻게 지내시나요?
      2월이 가기전에 함 뵙고 식사라고 갗이하면 좋으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