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 계산과학부에는 잠시 어쩌면 꾀 오래 방문하고 계신 H. H. 선생님이 계십니다. 어쩌다 이 분과 몇 번 식사도 같이 하면서 대화할 기회가 있었는데, 이분과의 대화는 항상 유쾌하고 상큼한 선문답으로 시작해서 끝은 수학자로서 꼭 생각해봐야 할 문제를 안고 끝이 나죠. 웃으며 대화를 마무리 하지만 마음 속은 약간 심각하다고 할까? 한번 대화와 함께 식사를 시작하면 두시간을 지루함 없이 대화를 이끌어 나가십니다.

이날도 우연히 H. H. 선생님과 다른 연구원 분들과 같이 식사할 기회가 있었는데, 식사를 하면서 대화는 선생님께서 처음 본 연구원분에게, 전공이 무엇인가? 로 시작하셨다. 약간의 대화가 흘러가던 중....

1. 정수의 정의로 부터 실수의 정의를 어떻게 얻어낼까? 

좀 당황해서 대답을 잘 못했지만, 옆에 계신 다른 연구원 분이 (비교적) 좋은 답을 내셨고, 이에 연이어 이런 질문을 하셨죠.

2. 반대로 실수만 알고 있는 사람에게 실수의 정의로부터 정수의 정의를 어찌 얻어낼까?

이번에는 정말로 심하게 당황했습니다. 많이 어려운 여러 정의들이 왔다갔다 했죠. 또 선생님 앞이라 말 실수 할까봐 거의 얼음이 되어있었기도 하구요. 더군다나 영어로 대화를 해야만 하는 것이라....ㅠㅠ

H 선생님 말씀이 이어졌습니다. 답이 쉽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입니다. 생각하기에 Discrte 대상에 관한 문제가 Continous 한 대상의 문제보다 일반적으로 쉬우냐 어려우냐는 말하기 힘들다고 하십니다. 아주 쉬운 예들 들어 설명하셔서 그런지 수긍이 가더라구요.  

수학을 하는 근본적인 자세에 대해서도 말씀하셨습니다. 공부를 하다보면 자기가 하는 그 한가지만 하는 그런 편협한 공부를 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그래서 전문가가 되어야 하지만 이런 것들에 우선하는 수학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항상 고민하라고 하셨죠.  그런 문제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하시면서...이 분이 말씀하신 근본적인 물음들은 

1. Discrete V.S. Continuous
2. Infinity
3. Applicative V.S. pihlosophy

입니다.

덧붙여 아주 두껍고 읽기에 지루한 책이지만 중요하다 하시면서

Wolfram, A new kind of Science

를 추천해 주셨네요.

P.S. 9월 말쯤에 써야지 했던 글인데 오늘(10월 6일 새벽)에서야 써서 흐려진 기억탓에 문장이 그렇습니다.
그래도 아예 잊어버리기 전에 써 두려고 두서없이 섰으니 이해하세요..

'Mathematician >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준비하는 삶  (2) 2008.10.30
2008년 10월 30일, H 선생님과의 대화 II  (0) 2008.10.30
2008년 9월 23일, H 선생님과의 대화 I  (4) 2008.09.23
Comptes Rendus Mathematique  (7) 2008.09.23
연구실 이사  (0) 2008.09.04
Posted by thangg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06 0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thanggle 2008.10.06 0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고마워요.
      음... (characteristic도 모르고) subgroup도 모르는 사람에게 설명하라면 어찌 할까요?
      원래 질문은 이거였어요.
      연속된 성질을 가지는 것에서 불연속인 성질을 가지는 무엇을 어찌 도출할까 하는 겁니다.

  2. 2008.11.22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thanggle 2008.11.26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에 되새기게 되는 子曰 이네요. 명심하겠습니다.
      님도 잘 지내신다니 좋습니다.
      한국 날씨는 그냥저냥 또 안 추워요.
      대림 기간 잘 보내시구 성탄도 기쁜 마음으로... 알죠? 기도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