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신입생들 입학식이 있었는데 제 강의도 있었습니다. 출석을 불러보니 한 강의는 50명, 다른 하나는 50명 + 10명 정도 더 들어왔더군요. 이번 학기 저의 목소리는 살아남지 못 할 듯합니다. 무엇보다 학생들 구성을 보니 더 큰일입니다. 외국인 학생들과 교포 학생들이 제법 많습니다. 개중엔 한국말도 서투른데 영어를 못하는 외국인 학생도 있습니다. 오늘 당장 "나눈다" 가 무슨 뜻이냐고 물어보더군요. 영어, 한자, 한국말 왔다갔다 하면서 설명하긴 했지만 걱정이 앞섭니다.

제가 경험하고 경험할 외국에서 온 학생들은;

1. 미국이나 유럽에서 온 영어를 잘 하고 한국말이 서투른 학생
   -  제 경험상 수학 실력도 한국 학생에 많이 뒤지지 않고 수업에 적극적이라 큰 걱정없습니다. 무엇보다 적극적인 태도가 중요하니까요. 처음에야 고생을 좀 하겠지만 대부분 잘 적응해 냅니다.

2. 중동에서 온 학생
   - 이번이 처음이라 잘 모르겠지만 한국말을 제법 하는 것 같습니다. 수학 실력은 두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3. 중국에서 온 학생
   - 이번 학기에도 많은 수의 학생들이 중국에서 왔는데 한국말을 잘 못하는데다 영어도 잘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어가 만국 공통어는 아니지만 제가 조금이나마 할 수 있는 언어가 영어와 한국어가 전부이기 때문에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더 큰 문제는 중국에서 온 학생들은 교과 과정이 한국과 많이 다른지 대부분은 한국 학생들과 배경 지식이 많이 차이가 납니다. 학생들마다 편차는 있지만 삼각함수도 안 배웠다고 하는 경우도 있거든요. 자연수는 0부터라고 말하고요. 어떻게 입학을 했을까 싶지만 입학 전형이 여러 가지이니 한국에서 힘들게 공부한 학생들은 억울하겠지만 가능한 일입니다. 이 학생들과 소통을 해야 할 것이 정말 걱정이 됩니다.

4. 모국어가 한국어인 학생들
   - 알아서들 다 잘합니다. ;;;;;;;

외국에서야 여러 나라에서 학생들이 모이는 것이 이상한 일이 아닐테고 이들을 도와주는 이들도 많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한국에 있는 대학에 다니는 한국말 잘 못하는 외국인 학생.... 고생할 것이 눈에 훤합니다. 큰 힘은 안 되겠지만 말이라고 천천히 또박또박 하려고 노력이라도 해야 겠습니다.

오늘 학교가 개강을 했습니다. 파릇파릇한 신입생들이 캠퍼스 안에 돌아다닙니다. 얼굴엔 "신입생" 하고 써 붙이진 않았지만 딱 보면 신입생 맞습니다. 나름 예쁘게 멋있게 차려 입었지만 공부하기 힘들게 예쁘게 격식차려 옷을 입은 것을 보면 딱 신입생입니다. 지금이야 저렇게 옷을 입지만 한달만 지나면 전공책의 무게에 청바지에 티셔츠 입고 떡진 머리 감추려 모자 푹 눌어쓸테고. 특히나 숙제와 실험 시험에 찌들게 될 이공계 학생들은 더 빨리 변하게 되지 싶습니다. 언제나 처럼....

물론 입학식날 신입생 상대로 수업 다 했습니다. ^^;;;;;;;;

'Mathematician > Teach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간고사  (0) 2008.04.23
기특한 학생들  (2) 2008.03.22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  (1) 2008.03.03
2008년 1학기 강의  (2) 2008.02.26
2007년 2학기 강의  (0) 2007.08.29
Posted by thanggle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hanggle 2008.03.05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수업이 끝나고 학생들의 반응이 장난이 아닙니다.

    걱정 없다고 생각했던 어떤 학생이 어눌한 한국어로 한국어로 쓰여진 책의 내용이 이해가 안 간다고 도움을 청하더군요. 그러니 어쩌겠냐고... 따로 찾아오라 했더니 옆에서 저도요, 저도요...를 외칩니다. 이번 학기엔 이런 무늬만 한국말 하는 학생들이 많더군요. 찾아오라고 하긴 했지만 어쩌면 수업을 영어로 한판 더 할 판이입니다. 아놔.... 옆에서 한 술 더 뜨는 학생은, 차라리 영어로 수업해 주세요. 이럽니다. 영어의 압박.... 그럼 영어 못하는 중국말하는 학생들을 위해서는 중국어를 배워야 하나? OTL

    아랍에서 왔다고 생각한 학생은 말레이시아 출신이라고 하더군요. 차도르를 쓰고 있었어 오해했었어요. 차도르를 쓰면 아랍인일꺼란 선입견이 있었었네요.